안동농기센터, 과수화상병 ‘사전 예방’ 당부
안동농기센터, 과수화상병 ‘사전 예방’ 당부
  • 박삼석
  • 승인 2019.03.2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농촌진흥청 지침에 따라 올해 ‘과수화상병’의 전국적인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사과, 배 재배 농업인에게 동제화합물 등을 이용해 제때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우리나라에서 2015년 처음 발생했으며,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290 농가 191.5ha의 과수원을 폐원 조치해 농가에 큰 피해를 줬다.
이에 센터는 지역이나 인접 시·군에서 발생한 적은 없으나, 한번 발생하면 피해가 큰 만큼 약제로 사전방제를 실시하고,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지역 사과원의 경우 개화기 전·후인 3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 ‘화상병’ 용으로 등록된 약제를 이용해 예방 방제로 2회 실시할 것을 권장했다.
박삼석 기자 paksamsuk7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