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병원, ‘최신 CT 소마톰 드라이브’ 도입
안동병원, ‘최신 CT 소마톰 드라이브’ 도입
  • 임성훈
  • 승인 2019.03.1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보다 촬영 속도 2배 이상 빨라져
호흡 멈추지 않아도 영상 촬영 가능

 

경북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안동병원이 최신첨단컴퓨터단층촬영(CT) 장비인 ‘소마톰 드라이브(SOMATOM Drive)256 채널’을 도입해 가동에 들어갔다. 14일 안동병원에 따르면 독일 지멘스의 최신 CT장비인 소마톰 드라이브는 다중소스(Dual Source CT) 기술을 이용한다.
2개의 X-선관 및 검출기로 회전시간 0.28초 만에 촬영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 장비보다 촬영 속도가 두 배 이상 빠른 것으로 환자가 호흡을 멈추지 않아도 영상 촬영이 가능해 편의성과 접근성이 높아졌다.
주석필터(tin filter)도 탑재돼 초저선량으로 검사함으로써 방사선 피폭량이 절반가량 줄었다. 저전압에서도 높은 에너지로 검사를 진행해 조영제 투여량도 줄였다.
소아환자와 자주 검사를 필요로 하는 중증환자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한 번에 심장, 폐동맥, 대동맥까지 진단할 수 있어 촬영시간 단축은 물론 고해상도 영상을 출력할 수 있다. iMAR 기능으로 금속 삽입물에 의한 음영이 없는 우수한 영상을 제공한다.
안동병원 관계자는 “영상의학과에 모두 4대의 진단용 CT 장비를 가동해 환자의 검사 대기시간을 단축했다”며 “특히 정확한 진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성훈 기자 www4773@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