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구제역 확산방지 위한 차단 방역 총력
구미시, 구제역 확산방지 위한 차단 방역 총력
  • 김철억 기자
  • 승인 2019.02.1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월대보름 행사 대폭 축소 결정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19일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한 ‘2019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가 경기 안성(1월28~29일) 및 충북 충주(1월31일)의 구제역 확산방지 및 조기종식을 위해 대폭 축소해 ‘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시는 매년 음역 1월 15일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 금오대제 등으로 구성된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해 시민화합을 도모해 왔으나, 구제역 및 AI 확산방지 대책으로 2017년,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시는 축산 농가 단위 차단방역 등 예방활동으로 청정지역을 지켜왔다. 정월대보름 행사가 한 해의 액운을 몰아내는 뜻깊은 행사지만 올해는 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고심 끝에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구미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태세에 돌입해 축산농가의 철저한 소독 및 발판소독조 설치 확대 등 차단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철억 기자 kco770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