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어르신·장애인 생활안정 보장 매진
안동시, 어르신·장애인 생활안정 보장 매진
  • 권정민 기자
  • 승인 2019.02.1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11·3% 증액한 1,585억 원 편성… 다양한 복지시책 추진

 

안동시는 올해 노인과 장애인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관련 예산을 지난해보다 11.3% 증액한 1,585억 원을 편성했다.
노인·장애인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들의 사회참여 확대와 안정적인 생활 유지를 위해 다양한 복지시책 추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시는 이를 위해 노인 복지 분야에는 기반 시설 정비와 기초연금 지급확대를, 장애인 복지 분야에는 각종 수당 지급과 장애인 복지시설 지원을 중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활력 넘치는 삶과 안정적인 노후 보장
노인복지 분야에는 1,10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노인들의 건강증진과 여가선용, 사회 참여를 지원할 계획이다.
만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에게 지급하는 기초연금은 대상자가 지난해보다 500여 명 늘어나 27,800여 명으로 815억 원을 지급한다.
올해 기초연금 지급 선정기준액이 상향(단독가구 기준 월 131만→137만 원)됨에 따른 조처이다.
경로당 신축·정비와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운영비 지원 등 노후 문화생활 환경조성에는 58억 원을 지원한다.
관내 523개 경로당에 대해 전기·가스시설 점검을 실시하고, 시설물 유지 및 안전사고에 대비해 대인보상 등 책임보험에 가입한다.
올해는 5개소를 신축하고, 100개소는 정비해 노인 복지의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어르신들의 경륜과 재능을 연계한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도 대폭 확대한다.
84억 원의 예산을 투입, 2,700여 명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해 활기찬 노후생활이 보장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독거노인들의 기본생활 보장을 위해 무료급식소 운영 및 식사·음료 배달사업으로 5억 원, 시 노인회 운영지원에 4억 원, 장사문화 선진화 지원에 6억 원, 경로당지도자 교육 및 노인체육대회 등에 28억 원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복지시설에 입소한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설 기능 보강 등 노인 장기요양 기관에 72억 원, 재가 노인복지시설 등에 2억 원을 지원한다. 보다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5억 원을 투입해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에도 나선다.
노인돌봄사업 기본·종합서비스 대상자 확대를 위해 27억 원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보다 효율적이고 다각적인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빈틈없는 노인복지 서비스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장애인 복리 증진과 자립 기반 조성
장애인복지 분야에는 지난해보다 62억 원이 늘어난 479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장애인연금, 장애 수당, 장애인 의료비 지원 등 생활 안정을 위해 92억 원, 장애인 활동 지원에 46억 원으로 장애인 생활안정에 힘쓴다.
장애인복지시설 32개소 운영비 249억 원, 시설 기능 보강사업 49억 원을 지원해 장애인 복지증진과 자립기반 조성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또한 장애인 거주 및 재활 시설 운영지원 등에 8억 원을 편성해 안정적인 주거생활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사회의 편견으로 취업이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14억 원으로 읍면동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 138명을 배치해 사회 참여 확대와 생활 안정을 지원한다. 장애아동에 대해서도 8억 원을 지원해 재활 치료를 돕도록 할 예정이다.
권정민 기자 jungmini00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