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2021 제야의 종 타종행사 전면 취소
안동시, 2021 제야의 종 타종행사 전면 취소
  • 허제용
  • 승인 2021.12.1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한 타종행사 취소 결정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5천여명을 넘어서고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확산됨에 따라 안동시는 매년 시민의 안녕과 화합을 위해 개최하는 ‘제야의 종 타종행사’ 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해마다 시민 1,000여명이 웅부공원에 모여 시민의 종을 타종하며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 희망찬 소망을 기원하는 행사이다.

당초 시민들이 함께 즐기고,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공연과 함께 열릴 예정이었으나 최근 코로나 19의 심각한 확산세를 고려하여 부득이 취소를 결정하였다.

매년 타종행사에서 시민들에게 선보인 안동시의 신년화두와 안동시장의 새해인사는 영상으로 제작하여 안동시 공식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행사를 취소하게 되어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결정을 내렸다”며 “시민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으로 무사히 코로나 팬데믹 위기를 헤쳐나가고 있다, 내년에는 다시 활기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