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화 등대’ 해양관광명소 재탄생 모델로
‘무인화 등대’ 해양관광명소 재탄생 모델로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1.09.06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 송대말등대전시관 조성사업 현장점검
29억 투입… 경주바다-등대디지털체험 미디어공간 조성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3일 감포 ‘송대말등대 전시관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경주시 감포읍 송대말 등대가 경주바다와 감포항, 등대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전시공간으로 거듭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3일 감포 ‘송대말 등대 전시관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송대말 등대 전시관 조성사업은 사업비 29억 원을 들여 등대 건물 본관(430㎡)을 경주바다와 감포항 등을 주제로 디지털 체험이 가능한 미디어 공간으로 조성하고, 별관(159㎡)은 체험·휴게공간, 화장실, 관리사무실 등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에 12월에 착공했으며 오는 11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경주시는 이번 사업이 무인화된 등대 유휴시설을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협력해 해양관광 명소로 재탄생시킨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감포 송대말 등대를 어촌 고유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살린 특색 있는 명소로 조성해 감포지역 해양관광의 견인차 역할을 하도록 조성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manl071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