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사업 ‘박차’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사업 ‘박차’
  • 이동호
  • 승인 2021.09.0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정차역 신설 민원 연구용역 착수

대구시는 대구권 광역철도 장래역으로 지정된 원대역(가칭)을 비롯해 추가 정차역(사월역, 가천(고모)역, 효목역, 지천역 등) 신설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그동안 교통여건 변화와 수요분석 등 추가 역사 신설 타당성 검토를 위한 ‘대구권 광역철도(2단계 및 추가역) 사전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6일 착수했다.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은 기존 경부선의 여유용량을 활용한 저비용, 고효율 철도망을 구축해 광역경제권 활성화 촉진 및 대구·경북 상생발전 도모를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1단계 사업(구미∼칠곡∼대구∼경산, L=61.85km)을 2023년 말 준공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 중이며, 현재 공사 진행률은 23%이다.
대구시는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현재 추진 중인 1단계(구미∼경산) 사업*이 차질 없이 준공, 개통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사업을 완료하기로 했다.* 총 사업비 : 1,851억 원[국비 1,155, 지방비 696(대구 296, 경북 400)]
지난달 30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연구용역의 목적은 제4차 국가철도망에 반영된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김천∼구미) 사업에 1단계 사업구간 중 장래역으로 제외된 원대역과 주민들의 요구사항인 추가역(가천역(고모역), 사월역, 효목역, 지천역 등) 신설, 3단계(경산∼밀양) 사업 발굴 등 사전 타당성 검토를 내년 9월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장래역과 추가역에 대해 그간 교통여건 변화와 수요를 분석해 타당성이 확보되면 국비지원 사업으로 우선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며, 부득이 국비지원 사업으로 되지 않을 경우도 대비해 경제성 검토를 시행할 계획이다.
향후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대구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 준공과 동시에 1단계 구간 내 추가 신설역사가 국비지원사업 채택, 중앙정부에 예타 신청 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3단계(경산~밀양) 사업을 추가 발굴해 대구권 광역철도 활성화와 운영손실 부담 최소화 방안으로 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호 기자 flehdgh@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