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발가락 고민 해결… ‘단지증’ 수술
짧은 발가락 고민 해결… ‘단지증’ 수술
  • 경대일보
  • 승인 2019.01.0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승도 정형외과 전문의

‘단지증’은 어느 특정 발가락이 정상적인 발가락에 비해 유독 짧거나 혹은 긴 족부질환을 통칭한다.
주로 네 번째 발가락에 많이 나타나지만 다른 발가락에서도 발견되곤 한다. 한쪽만 발생하기보다는 주로 양발 대칭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큰 통증이 유발되는 질환은 아니지만 외관상으로 쉽게 드러나 심리적 압박과 스트레스가 굉장히 크다.
실제로 단지증 환자의 경우 이를 콤플렉스로 여기고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성격이 소극적으로 변해 우울증으로 확대되는 경우가 있다.
단지증은 통증이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심리적인 상처 외에도 여러 가지 문제들이 발생되곤 한다. 흔히 발가락의 길이 차이 때문에 발 치수에 맞는 일반 신발을 착용하기 어렵고, 체중분포가 고르지 않아 주위 발가락에 티눈이나 굳은살이 생기기도 한다. 이로 인해 걸음걸이가 점차 변화되고 2차적으로 발목이나 무릎, 허리 등에 무리를 줘 다른 문제를 불러오기도 한다.
이 질환은 다른 질환과 달리 따로 보존적인 치료방법이 없고 수술만이 유일한 치료다. 문제가 되는 발가락의 뼈를 길게하거나 단축시키는 수술을 한다.
단지증 수술은 점진적 연장술과 자가골 이식술이 있다. 점진적 연장술은 외고정장치를 달아 6개월간 조금씩 뼈를 늘이는 방법이고, 자가골 이식술은 자신의 골반에서 떼어낸 자가골을 발가락뼈에 이식해 한 번에 늘이는 방법이다.
최근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는 점진적 연장술보다 자가골 이식술을 선호한다. 절개 및 흉터가 작고 수술시간은 1시간 내외로 비교적 짧은 편이며, 자신의 뼈를 이식하기 때문에 회복이 빠르고 후유증과 합병증 위험이 적다. 일상생활 복귀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고 불편함이 적으며, 무엇보다도 장치를 달아야 하는 수술에 비해 경제적 부담이 적은 편이다.
자가골이식술 시행 시 최대 1.5~1.7㎝까지 길이를 늘일 수 있다. 욕심내서 그 이상 늘이면 피부가 괴사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간단한 수술이 아니기 때문에 신중한 고민 후에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
수술을 결심했다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의료진의 선택이다.
국내에서 단지증 수술이 가능한 의료진은 몇 안 되기 때문에 수술 전 반드시 임상경험이 풍부한 정형외과(족부)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 후에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