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고 깨끗한 바다 만들기
맑고 깨끗한 바다 만들기
  • 권태환 기자
  • 승인 2021.04.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 ‘민간 중심’ 해양쓰레기 관리체계 구축
‘바다환경지킴이 지원’ 올해 4개사업 추진키로

 

영덕군이 정부주도의 해양쓰레기 관리체계에서 벗어나 민간중심의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바닷가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의 신속한 수거 및 처리를 통해 맑은 바다를 만들기 위한 조치다. 
세부적으로 4개 사업을 진행한다.
첫째는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으로 2020년 처음 시행한 사업이다. 
각 읍면 해안별로 바다환경지킴이를 선발해 운영한다. 이들은 해양쓰레기를 상시수거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해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한다. 
지난해에는 총 38명이 참여해 해양쓰레기 수거 뿐 아니라 투기행위를 감시하는 등 사전예방 역할수행을 했으며,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둘째는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사업’이다. 
어업인이 조업 중 발생한 해양폐어구 등을 되가져오면 이를 수매하는 사업으로 강구수협, 영덕북부수협 관내 2개 수협이 참여한다. 수매하는 해양쓰레기는 폐어구, 폐로프, 통발어구, 폐스티로폼 등이다. 
셋째는 ‘해양쓰레기 집하장 설치 및 정화사업’으로 집하장 설치를 통해 해양쓰레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경관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집하장을 설치하고 관리하며, 효율적인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장비를 임차하고 처리를 위탁하는 사업이다. 
작년에 강구항 인근에 1개소가 설치되었으며, 올해 1개소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넷째는 ‘해안폐어망 수거사업’으로 군 자체적으로 해양쓰레기 수거 인부를 고용하고 처리하는 사업이다. 
신속한 해양쓰레기 수거를 통해 2차 피해(해충, 악취) 발생 방지 및 민원에 신속한 대응을 목적으로 한다. 
관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맑은 경관을 제공하기 위해, 관내 블루로드 길 및 해안가, 항포구 등에서 진행된다. 
영덕군 관계자는 “풍랑, 태풍 등으로 육상 또는 해상에서 바닷가로 유입된 해양쓰레기 발생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태풍, 호우 등 자연재난의 빈도가 잦아지면서 철저한 해양쓰레기 관리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해양쓰레기 수거 및 처리를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영덕바다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태환 기자 kth50545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