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장량동 자체감사서 28건 무더기 지적
포항시 장량동 자체감사서 28건 무더기 지적
  • 차동욱 기자
  • 승인 2019.01.0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위법·부당 처리한 관련자들 주의 촉구 등
총 28건의 감사결과 처분요구한 사실 알려져

포항시 감사담당관은 장량동 행정복지센터에 대해 지난 2015년 5월 이후 감사를 실시하지 않아 이에 운영의 건전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연간 감사계획에 반영해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실지감사에 앞서 기존의 감사결과, 수감자료 등을 통해 관련 자료를 수집·분석했으며, 이후 예비조사(2018년 11월 26 일~ 11월 27일)를 거쳐 2018년 11월 28일부터 같은 해 11월 30일까지 감사인원 5명을 투입해 실지감사를 실시했다.
감사결과 확인된 주요 문제점은 다음과 같다. 직원들 당직(재택) 근무에 따른 근무시간을 준수하지 않았으며 주민등록증 재발급 시 수수료 면제대상이 아닌 자에게 수수료를 징수하지 않았고 훼손, 성명·생년월일·성별 변경의 사유로 재발급 시 기존 주민등록증을 회수해야 하나 회수하지 않은 사실이 나타났다.
일반회계 및 공사 분야 에는 신용카드 결제계좌의 잔액과 카드이용대금과 오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했어야 함에도 잔액 오차가 발생하는 등 신용카드 결제계좌 관리를 소홀한 적이 나타났으며 전문건설공사를 발주하면서 해당 공사의 주공정으로 적정한 업종을 등록한 업체와 계약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또한 복지·기타 분야로는 장애인 자동차 표지발급을 기준에 맞지 않게 발급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가하고 있다.
또 통장수당을 공무원 보수지급일인 20일에 지급하고 통장 위·해촉 시 해당 월(1일~월말)의 기준으로 일할계산방식에 의해 각각 지급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번 자체감사 기간(2018년 11일 28월 ~ 11월 30일) 중 통장수당 지급 현황을 점검한 결과, 통장 월정수당을 공무원의 보수지급일에 지급함을 원칙으로 하고 있음에도 00회에 걸쳐 공무원 보수지급일을 경과해 지급한 사실이 드러나 행정의 민낯을 드러내 보였다.
특히 자체감사 기간(2018년 11일 28월 ~ 11월 30일) 중 화장장 수수료 부과처리 업무를 확인한 결과 행정복지센터에서는 화장장 수수료 수입증지 미 소인 및 오 부과현황과 같이 화장신고 업무를 처리하면서 수입증지를 미소인 처리한 사실이 있으며, 사산아 화장신고의 경우 포항시 화장장 설치 및 사용 조례에 따라 2만원의 사용료를 부과해야 함에도 0원으로 잘못 부과했으며, 2015년 1월 1일 ~ 2015년 8월 18일까지의 매·화장 및 개장신고서를 포항시 사무전결처리 규칙을 위배해 동장 전결이 아닌 팀장 대결로 결재한 사실이 밝혀 지면서 행정의 부적적성을 드러냈다.
이어 장량동 행정복지센터에 대한 자체감사 기간(2018년 11월 28일 ~ 11월 30일) 중 무인경비시스템 보안·해제 시각을 통해 당직(재택) 근무자의 사무실 대기시간 준수사항을 점검한 결과 당직(재택) 대기 근무시간 미준수 현황과 같이 2015년 5월 1일부터 2018년 10월 31일까지 총 수 회, 0명이 대기 근무시간 이전 퇴근한 사실도 나타났다.
포항시 무기계약 및 기간제근로자 관리 에도 허점이 드러났다.
행정복지센터에 대한 자체감사 기간(2018년 11일 28월 ~ 11월 30일) 중 기간제근로자 채용에 따른 공고 사항과 근무상황부 비치 등의 실태를 점검한 결과 행정복지센터에서는 기간제근로자 채용 미공고 현황과 같이 2015년 5월부터 감사일 현재까지 6개월 이상 사역 기간제근로자 연인원 수십명을 공고하지 않고 채용했고, 또한 채용한 기간제근로자에 대한 근무상황부 등 관련 대장조차 비치하지 않은 사실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자체감사 기간(2018년 11일 28월 ~ 11월 30일) 중 휴직자에 대한 연가보상비 신청 및 지급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 연가보상비 지급 부적정 현황과 같이 육아휴직자 2명에 대해 육아휴직자의 연가일수를 잘못 계산해 모 직원에게는 수십만원 과소 지급, 다른 모 직원에게는 수십만원을 과다 지급, 과소 지급(신청)한 사실도 나타났다.
여기에 대해 포항시 감사관은 이번 감사를 통한 장량동에 대해 업무를 위법·부당하게 처리한 관련자들을 주의 촉구하는 등 총 28건의 감사결과를 처분요구 해놓은 상태라 지역에서 여론이 녹록지 만은 않을 것으로 모아지고 있다.
차동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