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농업 유용미생물 배양액 300t 무상 공급
영주시, 농업 유용미생물 배양액 300t 무상 공급
  • 김태진
  • 승인 2021.02.1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환형 농업 실현·축사 환경 개선

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지속 가능한 순환형 농업의 실현과 축사 환경 개선을 위해 오는 3월 2일부터 관내 농업 현장에 유용미생물 배양액 300t을 무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신청대상은 영주에 거주하면서 농업에 종사하는 경종 및 축산 농업인과 텃밭을 운영하는 도시민이 해당된다.
신청은 16일부터 24일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와 지구지소(농업인상담소) 그리고 농업기술센터 내 위치한 친환경 미생물 배양센터에서 받는다.
기간 내 미처 신청하지 못한 경우 친환경 미생물 배양센터로 방문해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시는 유용미생물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매년 늘어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난해 친환경 미생물 배양센터를 완공했다.
원균 보존 및 품질관리를 위한 실험실과 신규 배양장비 4대, 저장조 4대 등 각종 장비들을 갖추고 금년도부터 7종의 미생물을 생산해 확대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공급하는 유용미생물은 기존 5종(고초균, 유산균, 광합성균, 효모, 방선균)에 바실러스 GH1-13과 유산균 1종을 추가한 총 7종으로 토양 내 유기물 분해를 통한 지력 상승, 작물의 생육 촉진 등에 도움이 되며 축사 내 악취 절감과 퇴비 부숙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추가로 공급하는 미생물인 바실러스 GH1-13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특허균주로 작물 생육 증진, 병원균 생육 억제, 환경 장해 내성 증강 등에 효과적이며 농촌진흥청에서 자체 시험한 결과 고추는 27%, 감자는 16% 정도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주시농업기술센터 강희훈 기술지원과장은 “유용미생물은 사용법을 준수해 꾸준하게 사용해야 효과적이고 더 나아가 화학비료 사용량을 줄여 농업환경 보전에 기여하고 농업인 영농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유용미생물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