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마늘·양파 피해 ‘주의보’
한파에 마늘·양파 피해 ‘주의보’
  • 김태진
  • 승인 2021.01.2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온재 피복·배수로 점검 등 밭관리 철저

경북도농업기술원은 잇따른 한파로 겨울철 마늘, 양파의 동해 최소화를 위해 보온재 피복, 배수로 점검 등 철저한 밭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국내를 강타한 북극발 한파가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18일 경북 14곳에 한파경보 및 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강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월동채소 재배농가에 피해가 우려된다.
도내 마늘 주산지의 1월 기온은 평균 -2.9℃로 평년 대비 2℃ 낮았으며 특히 지난 7일부터 6일 연속 일 최저기온은 -10℃ 이하였다.
마늘·양파 재배지의 생육조사(1월 12~13일) 결과, 마늘 생육은 전년도와 비슷했으나 잎끝 고사율은 40.6%로 전년도(31.0%)보다 9.6% 높았다.
특히 난지형 마늘은 잎이 5~7매가 난 상태로 겨울을 나는데 동해가 발생하면 2월 하순 생육재생기에 수세 회복이 더뎌 수확량이 감소할 수 있다. 양파 또한 잎끝 고사율은 60.5%로 전년보다 16.6% 높았으나 고사한 식물체는 거의 없었다.
동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부직포, 폴리에틸렌 비닐 등을 추가로 피복해 보온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며 위와 같은 피복재를 덮으면 최소 2℃ 이상의 보온 효과가 있으므로 2월 하순까지는 피복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이번에 내린 눈이 녹으면서 습해 및 서릿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고랑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고랑을 깊게 파는 등 배수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월동 후 생육이 재생되는 2월 중·하순부터의 관리가 중요한데 작물의 생육 상황에 따라 한 달 간격으로 비 오는 날에 맞춰 2~3회 덧거름을 주고 과다 시용 시 저장성이 떨어지고 병해충 저항성이 약해지므로 적정 시비가 필요하다.
병증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노균병, 잎집썩음병 등 병해충 방제 약제를 살포하는 것이 좋으며 작물은 월동 중이라도 병원균은 이미 식물체에 침입해 있으므로 본격적인 병원균의 활동 시작 전 미리 약제를 살포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용습 경북도농업기술원장은 “강추위에 대비해 농가에서는 한파 피해를 입지 않도록 농작물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