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수 등 위기징후 대상자 발굴
단수 등 위기징후 대상자 발굴
  • 김명수
  • 승인 2021.01.1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군,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파악

성주군은 단전, 단수, 통신비 체납 등 위기징후 대상자 파악 등 한파가 장기간 이어지는 가운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대상자 발굴에 선제적으로 나선다.
2021년 3월 5일까지 행복e음 빅데이터를 활용해 단전, 단수 통신비 체납 등 108가구에 대해 방문상담 등을 통해 복지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며, 연일 지속되는 한파에 취약계층의 안전 사고예방을 위해 고난도 사례관리 대상자 및 장애인, 한부모,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 가구에 방문상담을 강화하고 관내 원룸촌 주위에 위치한 편의점을 대상으로 위기가구 발굴에 협조를 구했다.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가구는 상담을 거쳐 긴급복지지원, 기초생활보장제도, 에너지바우처 등 공적 지원, 다양한 서비스 제공과 함께 복합적인 어려움이 있는 경우 통합사례 대상자로 선정해 대상가구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성주군 관계자는 “연일 지속되는 한파와 코로나19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저소득층과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들의 어려움이 더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위기가구의 신속한 발굴을 위한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한 상황으로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구 발견 시 가까운 읍‧면 행정복지센터나 군청 주민복지과 희망복지지원단에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명수 기자 kms4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