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한파 대비 안전점검
포항제철소, 한파 대비 안전점검
  • 김동환
  • 승인 2021.01.07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 점검-도로 결빙 방지 등 사전조치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배관을 보온재로 감싸고 있다.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배관을 보온재로 감싸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소장 남수희)가 혹한기 한파 피해를 최소화하고 임직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설비 점검과 안전 관리를 강화했다.
1월 7일 새벽 눈이 내리는 등 9일까지 영하 10~12℃의 한파 경보가 발효된 데 따른 것이다.
포항제철소는 한파 대비 임직원 안전 확보를 위해 사전 설비 점검을 실시했다.
외부 온도 저하에 따른 설비 성능 저하와 이상을 막기 위해 위험 개소에는 사전 진단을 실시했다.
동파에 취약한 설비나 배관은 보온을 강화하고, 상습 결빙 지역에는 염화칼슘, 모래 등 제설 장비를 비치했다. 한파 경보 발령 이후에도 제철소 곳곳에 위치한 배관 및 설비의 동파 여부를 체크하고 이상 개소에는 즉각 조치를 취했다.
설비 이상뿐만 아니라 임직원 교통 안전과 직결되는 도로 결빙 방지에도 만전을 기했다.
결빙으로 인한 안전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제설 작업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문자 메시지로 제철소 내 상습 결빙 지역에 대한 정보를 미리 제공했다. 또한 도로 곳곳에 모래와 염화칼슘을 살포해 도로 결빙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한파를 비롯한 자연 재난 발생 시 신속한 피해 접수와 대응을 위해 자연재난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상황실은 피해 복구 지원 및 안전 조치를 취한다.
재난 발생 시 전 직원에게 문자로 재난 발생과 대처 방법을 안내하는 것도 자연재난상황실의 역할이다.
포항제철소는 자연재난상황실을 통해 추후 지속되는 한파와 폭설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계절별 설비 점검을 통해 자연 재해에 상시 대비할 예정이다.
김동환 기자 neo595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