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동절기 안전점검
상주시, 동절기 안전점검
  • 경대일보
  • 승인 2020.11.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건설현장 대상

상주시 스마트농업추진단(단장 이건희)은 지난 26일 사벌국면 엄암리에 위치한 경북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공사 진행상황 및 동절기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하고
특히, 안전사고로 인한 인명사고 예방을 위해 이루어졌으며, 주요 점검사항은 ▲성토 부분에 대한 지열 천공작업 시 장비에 의한 협착, 지반침하로 인한 굴착장비 전도 방지 관리 ▲암반 발파작업 시 암석비산 및 화약 폭발 위험 관리 ▲건축물 등 철골작업 시 추락 등 안전관리계획 등이다.
이건희 스마트농업추진단장은 “현장관계자 모두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하며, 동절기에는 추운 작업환경으로 재해발생 위험도가 높은 만큼 안전장비 착용 등 기본수칙을 준수하고 안전망 등 가시설 설치로 추락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스마트농업추진단은 앞으로도 매월 1회 시행사, 시공사와 합동으로 실시하는 현장점검을 더욱 내실있게 운영해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상주시에 조성 중인 경북도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총사업비 1,455억원을 투입, 42.7ha 부지에 기반조성을 포함해 핵심시설인 청년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온실, 실증단지 온실과 연계시설인 APC, 청년보금자리 등을 설치하는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으로 경북도 농업분야 단일 공모사업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현재 전체 공정률 30%를 넘어서는 등 20 21년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