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드론 띄워 지적재조사 측량 활용
청도군, 드론 띄워 지적재조사 측량 활용
  • 김정섭 기자
  • 승인 2018.12.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리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주민설명용 항공영상 촬영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 5일 각남면 예리리 829번지 일대 지적재조사 사업지구(208필지, 13만7천㎡)에 한국국토정보공사 청도지사(지사장 김순복)와 합동으로 드론(UAV)을 투입해 현장조사·측량을 실시했다.
드론으로 촬영한 고해상도의 정밀영상을 통해 기존 해상도가 떨어지는 항공사진을 대체하고, 사업진행 중 언제라도 측량한 성과물을 쉽게 점검해 경계결정을 신속·정확하게 처리 할 수 있도록 필지별 경계결정 및 토지현황조사 등에 촬영영상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지적재조사사업에 드론으로 촬영한 고해상 영상도면을 주민설명 자료로 활용할 경우 주민의 이해도를 높이고, 단 기간에 토지현황조사가 가능해져 사업기간이 단축되며 지적경계를 쉽게 확인 할 수 있어 토지소유자의 재산권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