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거점 ‘경북관광 활짝’
안동 거점 ‘경북관광 활짝’
  • 김태진, 허제용 기자
  • 승인 2020.06.1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지사, 안동서 ‘다시 뛰자 경북’ 현장간담회
道·11개 시군·관광公·하나투어 MOU 체결
세계유산·로열웨이 명품관광자원화 등 추진

이철우 지사는 18일 안동시청 대동관 낙동홀에서 권영세 안동시장 등 북부권 11개 시장·군수, ‘다시 뛰자 경북’ 범도민추진위원, 한국관광공사, 하나투어 관계자 및 지역의 기관·사회단체장 등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관광 BOOM-UP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다시 뛰자 경북’ 관광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다시 뛰자 경북’ 관광 현장 간담회는 ‘글로벌 No. 1 전통문화 관광도시’의 비전 아래 고객만족도 1위 관광경북을 달성하고 국내관광은 물론 세계적 수준의 관광 매력을 갖추어 외국인 관광객의 목적지가 되는 동시에 관광의 거점으로 기능하는 관광거점도시를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시 뛰자 경북’ 관광 현장 간담회에 앞서 실시된 상생협약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경북관광의 분위기를 전환하고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안동시와 북부 10개 시·군이 상생 협력해 △관광상품 공동개발 및 홍보·마케팅 지원 △종합관광안내소 공동활용 △공동 시티버스 연계운영 △체류형 관광객 유치 거점도시 연계프로그램 인센티브 지원 등을 협력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이어서 열린 ‘다시 뛰자 경북’ 관광 현장 간담회에서는 이 지사가 직접 진행을 맡아 코로나로 위축된 경북관광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방안 등 ‘다시 뛰자 경북’ 추진전략에 대해 참석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편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은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 10년 간 2배 이상 증가 했으나, 서울, 제주 등 일부 지역에 편중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확산하기 위해 추진되는 정책이며,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500억원, 지방비 500억원 등 1,000억원을 투입해 국내관광객 1,800만, 해외관광객 100만명을 목표로 마케팅 강화, 수용태세 개선, 스마트관광 등을 적극 추진해 경북관광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광거점도시의 핵심사업으로 △하회마을과 봉정사 주변을 영국여왕과 왕자가 방문한 코스로 개발해 외국인 관광객 수요창출 위한 ‘세계유산과 로열웨이 명품 관광자원화 사업’ △펜션, 한옥고택, 모텔 등에 대한 ‘관광숙박시설 개선 및 확충’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관광안내체계 구축’ △펜션, 한옥, 모텔 등 숙박시설과 음식점의 질적 개선을 위한 ‘숙박 및 음식점의 관광품질인증제 도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2022년에 고속철도 개통으로 서울에서 안동까지 1시간 20분대로 교통 접근성이 좋아져 안동 신역사에 ‘시티투어 버스’를 투입해 안동 및 북부 10개 시·군의 주요 관광지를 쉽게 관광할 수 있도록 연계 교통망도 구축할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안동과 인근 10개 시·군이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해 관광거점도시인 안동이 경북관광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현재 도내 북부지역의 시·군 대부분은 제조기업이 드물어 일자리 창출에 한계가 있고, 젊은 세대들의 지역탈출과 지역 주민의 노령화로 관광거점도시를 통한 관광산업육성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상생협약을 통해 관광거점도시 안동을 중심으로 협업을 맺은 북부 10개 시·군의 함께 발전하고, 경북이 국내외 관광객들이 만족하는 글로벌 관광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허제용 기자 factandong@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