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안동경제 살리자
‘코로나19 직격탄’ 안동경제 살리자
  • 김태진
  • 승인 2020.03.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 민·관협력 경기침체 돌파책 눈길
시청직원 종잣돈 외식업-친환경농 상생

 

안동시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난 경기 활성화 대책을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안동은 코로나19 여파로 3월 첫째 주 카드 매출액이 40% 감소하는 등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외식업종은 외식 기피로 경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세 차례 개학 연기로 학교 급식으로 납품하던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시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16일부터 17일까지 안동시와 안동시 공무원노동조합이 공동으로 모금한 성금 3,590만 원을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안동시지부에 전달했다. 안동시지부에서는 3,500만 원을 더 보태 총 7,000여만 원으로 지역의 친환경 농산물을 구매해 업소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렇게 해서 구매하게 되는 친환경 농산물은 당초 3월 중 학교 급식에 납품할 예정이던 물량으로, 96농가에서 생산하는 쌀, 양파, 애호박, 콩나물 등 20t에 이른다.
시청 1,400여 명의 직원들이 친환경 농산물 패키지로 구입할 경우 8t 정도(패키지당 6㎏)가 소비된다고 봤을 때, 그 두 배가 넘는 물량이다.
시청 직원들이 모은 성금을 종잣돈 삼아 외식업체에서는 식자재 구입비용을 다소 절감하고, 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에서는 판로를 확보하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것이다.
외식업 안동시지부에서 업소로부터 식자재 품목과 수량을 신청받고, 안동시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는 농가에서 친환경농산물을 받아 외식업체에 공급하는 일은 맡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8일 관계 기관·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 전달식을 갖고, 친환경 농산물 공급자와 수요자 대표가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안동시는 민생안정대책TF팀을 신설하고,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지원, 각종 세제 혜택 지원, 착한 임대인 운동 참여 홍보, 안동사랑 상품권 이용 활성화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며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일이 성사되도록 힘을 모아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이는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다른 분야에서도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어려운 시기를 하루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문의(공무원 성금 모금: 행정지원실 총무팀 ☎840-6084, 친환경 농산물 공급: 농정과 친환경농업팀 ☎840-6267, 안동시외식업지부: 보건소 보건위생과 위생관리팀 ☎840-6614).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