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강력 촉구’
안동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강력 촉구’
  • 김태진
  • 승인 2020.03.1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코로나19 지역상권 마비 정부 지원 시급

안동시의회는 지난 18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동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줄 것을 강력 촉구했다.
지난 15일 정부는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지자체의 능력만으로 수습하기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 지정될 수 있다.
이철우 도지사가 지난 11일 경북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정 기준을 인구 10만 명당 환자수가 100명 이상되는 지역으로 한정한 것은 코로나로 인해 무너지는 민생과 지역상권 마비로 붕괴위기에 처한 지역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안동시는 2월 22일 최초 확진자 발생 후 지역 내 확산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격리 조치와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단행했으며, 시민들과 자영업자들은 생업을 뒤로 하고 휴업과 축소 영업 등 경제적 고통을 감내하며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했다.
이렇듯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이번 특별재난지역에 제외되어 시민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실정이다.
정훈선 의장은 “소규모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분들이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자진해서 휴업, 축소 영업 등 고통을 감내해 왔다”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시민들의 일상이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 안동을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