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코로나 지역확산 방지 ‘총력’
구미시, 코로나 지역확산 방지 ‘총력’
  • 김기환
  • 승인 2020.02.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 본관 열화상카메라 설치, 코로나19 감염예방 강화
북카페, 구내식당 이용 제한 등 코로나 확산방지 주력

구미시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관내 코로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구미시청 내부 총력예방에 나섰다.
지난 24일부터 시청 본관에 2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 24시간 상시운영 체제를 유지하는 한편,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된 본관 정문과 후문을 제외한 모든 출입문을 폐쇄해 청사 출입관리를 강화했다.
출입구에는 자동손소독기와 손세정제도 비치해 개인위생 관리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또 청사방역도 강화해 시청 본관과 별관 전체를 대상으로 매일 1회 이상,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시간대를 중심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재난안전대책본부, 민원실, 당직실 등 감염 취약지역에는 응급방역장비를 추가로 비치해 감염 의심자 방문 시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구미와 생활권을 공유하고 있는 대구지역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구, 경산 등 타지에서 출퇴근하는 공무원을 전수조사해 해당 공무원에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구미에서 출퇴근할 것을 권고했다.
관내 거주가 여의치 않거나 감염 우려가 있는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해 감염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동시에 업무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직원들과 시민들이 이용하던 시청 열린나래 북카페와 구내식당(맛뜨리에)도 이용이 제한된다. 열린나래는 24일부터 잠정휴장에 들어갔고, 구내식당은 25일부터 외부인의 이용이 제한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시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여러 방안들을 강구하고 있다. 다소 이용에 불편이 있더라도 현재는 코로나19 확산방지가 우선인만큼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511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