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원전해체산업 생태계 조성 시동 사업화∙마케팅∙기술 컨설팅성과 발표했다
경북도, 원전해체산업 생태계 조성 시동 사업화∙마케팅∙기술 컨설팅성과 발표했다
  • 경대일보
  • 승인 2020.02.2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을 만약에 가성비로만 산출한다면 원전은 새로 건립해도 무방하다고 간단하게 짚을 수가 있다.
그럼에도 딱 한 번의 그 어떤 형태의 사고라도 난다면 걷잡을 수가 없는 일이 터진다.
원전사고의 흑역사를 보면 1986년 소비에트 연방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전에서 발생한 방사능 누출 사고, 1979년 3월 2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 시에서 16km 떨어진 도핀 카운티의 서스쿼해나 강의 스리마일 섬 원자력 발전소 2호기(TMI-2)에서 일어난 노심 용융(meltdown)사고,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규모 9.0의 동일본 대지진에 따라 곧이어 들이닥친 거대한 해일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수소폭발과 방사능 유출 사고 등이다. 일본의 사고는 오는 제32회 도쿄올림픽(2020.07.24.~08.09.)을 잘 치르게 될 수가 있을까를 두고 전 세계인이 걱정하고 있는 판이다.
그럼에도 일본 마니이치신문 등은 되레 일본 수산물이 한국보다 깨끗하다는 보도를 연일 쏟아내고 있다.
한국을 상대로 쏟아내는 보도엔 우리가 수입에서 보다 엄격한 국제규격의 잣대를 들이대고, 올림픽을 할 수가 없다는 세계인 우려의 불식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가 있다.
문제의 근본은 원전의 사고에 있음에도 그렇다.
원전은 이제부턴 폐기의 수순을 밟고 있는 추세이다.
지난 5일 프랑스에 따르면, 최근 내놓은 ‘다년도 에너지계획(안)(2019~2023/2023~2028)’에서 2035년까지 원전 발전 비중을 50%로 줄인다.
전체 발전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기준 71.7%에 달한다.
우리는 원전 의존도는 28.3%(2015년 기준)에 불과하다. 독일이 2022년까지 모든 원전을 폐쇄한다. 이미 9기의 원자로를 폐쇄했다. 그 이상의 전력을 재생 가능 에너지로 확보 완료했다.
세계의 추세가 이렇다면 원전 건립보다는 폐쇄가 대세로써 한국도 폐쇄 전문가의 양성에 주력해야 한다.
지난 19일 경북도는 동부청사 대회의실에서 지역 원전해체 연관기업과 대학교, 유관기관 등이 참석해 원전해체산업 협의회 4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부터 추진한 원전해체 기업지원 성과 발표와 전문 인력 육성사업 추진상황을 공유했다. 차기년도 사업의 운영방안도 모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업화·마케팅·기술 컨설팅 분야 등 12개 지원 사업의 성과 발표가 있었다.
특히 경주소재 기업인 정수필터레이션㈜은 한수원 예비 공급업체 유자격 등록 컨설팅을 받아 지난 4일 ‘액체 및 기체 필터’ 유자격 업체 등록에 성공했다.
기술 경쟁력이 확보돼 원자력 사업 분야에 제품 수주와 매출이 증대될 것이다.
울진 소재 기업인 ㈜유투엔지는 ‘고방사선구역 출입 이력을 표시해 주는 리더기 제작’을 위한 사업화 지원 사업에서 국내 원전에 8대 납품을 계약했다.
특히 해외 바라카(Barakah) 원전에도 5대의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매출액도 내년에는 약 15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업체 관계자는 말했다.
지난해 5개 지원 대학 중 3개 대학은 원전해체 교과목을 신설했다.
이들 대학들은 각각 강점 분야의 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활발하게 수행한다.
포스텍은 방폐물 저감 및 로봇 분야에 특화된 일본 도쿄대와 경북대는 제염 분야에 특화된 일본 도호쿠대학과 기술 교류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곽대영 경북도 원자력정책과장은 올해는 해체 공정별 교육 등에 주력해 해체시장에 우리 지역 기업들이 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해 선순환 구조의 경북도 원전해체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원전 건설의 강국이다. 건설의 강국을 역대입하면 원전 폐쇄의 강국으로 나갈 수가 있다.
폐쇄가 대세라면 우리도 노후화된 원전의 수명을 불안하게 연장할 것이 아니고 폐쇄로 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