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품종 ‘다솜쌀’ 시식회
경북도, 신품종 ‘다솜쌀’ 시식회
  • 김태진
  • 승인 2020.02.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지고 구수한 밥맛 인기
일품벼 대체품종으로 기대

경북도는 지난 12일 농업기술원 구내식당(복지관)에서 직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체 육성한 벼 신품종 ‘다솜쌀’ 시식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경북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벼 신품종 다솜쌀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도내 보급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다솜쌀은 2018년 품종등록이 됐으며 2019년부터 신품종 이용촉진 사업과 정부 종자보급체계의 원원종 생산을 통해 종자생산의 기반을 확보했다.
2020년에는 다솜쌀 브랜드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포항과 상주에 20ha의 시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다솜쌀은 일품벼에 비해 완전미 비율이 높은 것이 특징으로 농업현장에서도 그 수량성과 밥맛에 대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밥맛이 좋으려면 단백질 함량이 낮고 윤기치(ToYo치)는 높아야 하는데 다솜쌀은 이 두 가지를 충족하고 있다.
이날 시식행사에서는 경북도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일품벼’를 비교 품종으로 해 자체 개발된 밥쌀용 품종 다솜쌀, 반찰벼 ‘미백’에 대해 현미, 백미 샘플을 전시했다.
식미평가는 다솜쌀, 미백 2품종을 일품벼와 비교 평가했는데 동일한 조건에서 지은 밥의 색상과 모양, 냄새, 맛 등을 엄격하게 평가했다.
다솜쌀로 갓 지은 밥은 찰진 윤기가 감돌면서 고유의 밥 냄새를 은은하게 풍기고 밥알이 제각각 모양을 유지했으며 평가에서는 완전미율이 높아 미질이 우수하고 풍미가 좋아 밥맛이 좋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시식회에 참가한 작물연구과 신용습 과장은 “밥의 찰기도 높아 잘 뭉쳐지고 탄력적이며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하는데 특히 품질이 좋은 쌀은 무엇보다 씹을수록 단맛이 베어 나와 별 반찬 없이도 입맛을 당기게 해야 하는데 다솜쌀이 이를 충족시킨다”고 말했다.
최기연 경북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시식회를 통해 자체 개발한 벼 품종의 보급이 확대되길 기대하며 향후 우리 지역의 대표 품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