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탑’ 역대 최고
‘사랑의 온도탑’ 역대 최고
  • 오정래
  • 승인 2020.02.0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군, 5억 1200만 원 모금

 

대구 달성군은 2019년 11월 20일부터 지난 1월 31일까지 진행된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기간 동안 모인 성금이 5억 1,200만 원으로,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현재 달성군의 ‘사랑의 온도탑’이 가리키는 온도는 현재 103℃로, 장기간 지속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달성 이웃사랑의 불꽃은 더욱 뜨겁게 타올라 당초 목표액인 4억 9,500만 원을 초과 달성한 것이다. ※사랑의 온도탑은 1,000만 원의 기부가 될 때마다 1도씩 온도가 상승한다.
또한,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달성복지재단을 통해 후원받은 현금과 현물은 6억 7,114만 원으로 독거 노인, 저소득 장애인 및 한부모 가정 등 어려운 이웃에 전달돼 따스함과 온정이 넘쳐나는 훈훈한 군을 만드는 소중한 자원이 됐다.
태권도학원과 어린이집 아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모은 라면 한 봉지부터 익명의 후원자로부터 받은 지폐 한 장, 지역의 향토기업, 영세자영업자 등 지역의 각 기관·사회단체로부터 이어지는 후원의 손길로 진한 감동을 나누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달성군은 2013년부터 ‘다사논메기매운탕먹거리촌’ 11가게의 착한골목 가입을 시작으로 ‘친절·청결한 참 맛집’ 14가게 가입, ‘가창찐빵골목’ 11가게 가입, ‘달성군 이·미용협회’ 12가게가 가입했다. 이어 2017년 ‘하빈면 음식번영회’ 21가게 가입, ‘착한어린이집’ 26개소 가입, ‘착한약국’ 15개 가입, 2019년 송해공원 주변 맛집 24개소, 현풍시장 청년몰 18개소, 매월 30만 원을 지정 기부하고 있는 착한기업 24개소 등 뜨거운 나눔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1억 이상 또는 5년 이내 1억 원이상 납부하기로 약정하고 고액의 기부를 하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아너소사이어티 회원도 13명에 이를 정도로 달성군은 각계 각층에서 이웃사랑의 물결이 넘쳐나고 있다.
달성군 공무원들도 ‘1,000원으로 시작하는 나눔은 절망 속에 있는 분들에게 희망의 빛이 됩니다’ 라는 슬로건으로 직원들의 마음을 모아 ‘전군민 나눔 프로젝트! 1004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300여 명의 공무원들이 나눔 실천에 참여하여 지역의 기부문화 정착에 한몫을 하고 있다.
김문오 군수는 “기탁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와 나눔 문화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눔에 참여하고 싶은 분은 누구나 연중 기탁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달성복지재단(☎053-617-9200), 달성군청 희망지원과(☎053-668-3744), 읍∙면 복지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정래 기자 ojr30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