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공무원노조,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도청공무원노조,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 김태진
  • 승인 2020.02.0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 판결 무시 법적 근거없는 편법 채용 반대

 

경북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경북도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입법·정책지원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채용과 관련하여 지난달 30일에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작년 말, 경북도의회는 입법·정책 지원을 위한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다급 12명) 채용을 위해 인건비 4억6,300만원을 편성했다.
지방의회에 유급보좌 인력을 두는 것은 지방의회 의원의 처우에 중대한 변경을 초래하는 것으로, 이는 국회에서 법률로 규정하여야 할 입법사항이며, 이와 유사한 사례로 행정안전부의 소송에 의해 2017년도에 대법원에서 위법한 행위로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그리고 “법령에 근거한 공무원 관련 경비 집행”이라는 지방자치단체세출예산집행기준과 지방공무원법을 위반했다.
이에, 경북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입법·정책지원 공무원 채용의 법적근거가 없음을 수차례 지적했으나, 끝내 예산이 편성되어 채용절차에 들어가자, 노동조합의 취지에 공감하는 지역주민 및 공무원 730여 명의 연대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를 하게 된 것이다.
한편, 지방의원을 지원할 전문인력 도입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에 명시되어 국회 계류 중에 있을 뿐, 아직 시행되지도 않았다.
경북도청공무원노동조합(사무총장 박준일)은 “경북도의회 입법·정책지원 공무원 편법 채용을 단호히 반대한다”며 “잘못된 점을 지적했음에도, 계속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는 경북도의회와 경북도의 행정이 이번 기회를 통해 정상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