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도관 20년 초과 ‘최악’ 부식·파열 ‘붉은 물 사태’ 우려
대구 수도관 20년 초과 ‘최악’ 부식·파열 ‘붉은 물 사태’ 우려
  • 경대일보
  • 승인 2019.07.0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과 사람의 일상생활은 하나이다.
수돗물이 없다면 우리 일상은 그 자리서 멈춘다. 또한 아무리 수돗물이 계속해서 잘 나온다고 해도 믿고 먹을 만큼 깨끗하다는 신뢰가 없다면 시민들은 그냥 수돗물을 먹지 않는다. 이유는 물과 건강도 하나이기 때문에 그렇다.
지난달 6월 인천에서 붉은 수돗물이 쏟아졌다.
붉은 수돗물(적수) 현상으로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100여 명에 달했다.
피해신고도 1만여 건에 이르렀다.
지난해 8월 환경부의 대구 문산·매곡 정수장 등 전국 51곳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발암물질인 과불화옥탄산은 문산과 매곡에서 각각 0.021㎍/ℓ, 0.019㎍/ℓ로 기준치(4.0㎍/ℓ) 밑이긴 해도, 조사 대상 전국 51곳 중에서 3, 4위로 높았다.
과불화헥산술폰산도 문산(0.065㎍/ℓ)과 매곡(0.062㎍/ℓ)은 기준치(0.48㎍/ℓ) 아래이긴 해도, 전국 조사 대상의 3, 4위였다.
왜 대구의 두 정수장에서 과불화화합물 검출 수치가 다른 곳보다 유독 높은가에 의혹을 제기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지난해 6월 대구 수돗물에 환경부가 최근 수돗물 수질감시 항목으로 새로 지정한 과불화화합물이 다량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생수 판매가 급증했다.
대구상수도사업본부가 과불화헥산술폰산이라는 과불화화합물이 배출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발암물질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시민들은 이것이 발암물질이 아니라도 수돗물에 대한 불신만은 높아졌다.
이번에도 이와 같은 일이 터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비례·대구 달서 병 당협위원장)은 지난 8일 보도 자료에 따르면, 대구시는 20년을 초과한 노후수도관 비율이 전국에서 제일 높기에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일어날 수도 있다. 정부의 예산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증거로 환경부의 ‘상수도 통계 2018’에서 20년을 초과한 노후수도관 비율을 살펴보면, 대구가 56.8%로 전국에서 노후수도관 비율이 가장 높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구시민들은 노후수도관의 부식과 파열로 인한 누수를 걱정하는 판이다.
대구는 지난 2개월 사이에 30년 이상 된 노후수도관이 2번이나 파열돼 물난리가 난적도 있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2017년부터 현재까지 최근 3년간 발생한 크고 작은 누수가 160건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이렇다면 통계적으로 하루에 6.84건이 발생한 셈이다. 이래도 좋은가에 대구시 상수도본부는 답해야 한다.
상수도는 사업으로 보자면, 일종의 독점기업이다. 독점이기에 시민들은 울면서 겨자 먹기이다.
사정이 이럼에도 대구지역 상수도관 중 수도관 기능을 하지 못하는 노후 상수도관이 전체 10%인 770㎞에 이른다.
최근 1년간 대구시 북구지역에서만 수돗물 이물질 신고가 100건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대구 북구주민들은 최근 1년 동안에 3일 건너 상수도 물난리를 격은 셈이다.
이는 대구상수도본부가 자인한 것이다.
이 대목에서 시민들은 수돗물에 이물질이 더 있다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낼 수밖에 없다. 도대체 누굴 믿고 물을 먹을 것인가에 분통이 터진다.
강효상 의원에 따르면, 대구시의 경우 1㎞당 노후관 교체 공사금액을 4억 원으로 가정할 경우 향후 교체 공사비는 3,800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 강효상 의원의 말의 행간에서 예산이 막대하다면, 그냥 두자는 뜻인가를 묻는다.
대구시 상수도본부 관계자는 세계 어느 나라도 연도로 노후관 여부를 결정하지 않는다.
환경부가 5년마다 관망을 진단한다.
지난 2016년 조사에서는 대구 노후관이 9.6%였다. 전국 평균 14.1%보다 매우 적다고 반박했다.
세계와 누후관 수치를 들먹이는 것을 보니 다급한 모양새가 아닌가 한다.
강효상 의원은 이번 예산 국회에서, 대구시민들을 위해서, 국비확보에 노력을 다해야 한다. 이때야 이번 발표에 신뢰를 더한다. 대구시민들은 강효상 의원의 국비확보의 정치력을 지역민들은 눈여겨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