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안전 위해 7개 부처 뭉쳤다!
여름철 물놀이 안전 위해 7개 부처 뭉쳤다!
  • 경대일보
  • 승인 2019.06.1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으로 여름철 물놀이 시즌이 다가옴에 따라 관련 정부부처들이 물놀이 안전 정책협의체를 구성해 대응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해양수산부·문화체육관광부·환경부·교육부·해양경찰청·소방청 등 7개 부처와 함께 13일 안전 관계 부처회의를 열고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을 확정했다.
7개 부처는 물놀이 안전정책 전반에 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합동점검·사고예방 홍보 및 교육·제도개선 사항 발굴에 힘쓴다.
지역별로는 해수욕장협의회나 지방연안사고 예방협의회 등 지자체 및 유관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협업체계를 구축해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강·계곡 1,202곳에는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를 비치하고 해수욕장 271곳에는 인명구조선이나 구명보트 등을 확충해 물놀이 사고예방과 긴급대응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물놀이 위험지역은 출입금지 경고표지판을 설치하고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국 물놀이지역 289곳에는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 6.938명으로 꾸려진 119시민수상구조대를 투입한다. 예찰활동이나 인문구조·응급처치, 피서객 안전사고 예방교육 등 임무를 수행한다. 일선 소방서에서는 사고대응을 위한 구조대 4,402명을 편성해 운영한다.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지자체는 매일 6,587명의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한다. 물놀이 성수기가 시작되는 6월 중순부터는 모든 물놀이지역에 대해 1차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행안부와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2차 확인점검을 실시한다.
파도가 거꾸로 쳐 사람들을 먼 바다로 끌어당기는 이안류 현상에 대비해서는 해운대·대천·중문·경포대·송정·낙산·임랑 등 주요 해수욕장 7곳에는 실시간으로 감시·예측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여름방학 전에는 유치원 원아부터 초중고 학생 대상으로 물놀이 안전교육을 집중 실시한다.
특히 초등학교 2~6학년은 생존수영 등 수영실기교육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