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지구과학총회 포항지진 ‘화제의 중심’
유럽지구과학총회 포항지진 ‘화제의 중심’
  • 차동욱 기자
  • 승인 2019.04.1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연구조사단 해외조사위원으로 참여한 도메니코 지오다니
지열발전에 의해 촉발된 포항지진 대한 정밀조사 결과 발표해

지난 7일에서 12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는 2019 유럽지구과학총회(EGU)에서는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에 대한 다양한 국내외 연구결과가 발표돼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럽지구과학총회(EGU)는 지구, 행성, 우주과학 등의 분야를 망라한 전 세계 지질학자들이 참여해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연례행사로 매년 4월에 개최된다.
올해 행사는 정부연구조사단 해외조사위원으로 참여한 도메니코 지오다니(Domenico Giardini)가 지열발전에 의해 촉발된 포항지진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외에 많은 국내외 학자들이 포항지진 전과 후의 지질학적 변화양상, 포항지진을 발생시킨 단층의 메커니즘 연구, 포항지진에 의한 액상화사례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해 포항지진이 이번 총회에 화제의 중심이 됐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활동을 통해 11.15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촉발지진임을 과학자의 양심으로 명백하게 밝히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준 정부연구조사단 해외조사위원에게 포항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담은 친서를 전달했다.
이번 친서 전달은 유럽지구과학총회(EGU) 참석차 오스트리아 빈을 방문 중인 포항 공동연구단 양만재 시민사회분과위원장을 통해 현지에서 11.15 포항지진 조사결과 발표자로 나선 도메니코 지오다니(Domenico Giardini)에게 직접 전달됐다.
친서를 통해 포항시장은 “지진으로 고통 받고 상처받은 포항시민을 위해 지난 1여 년간 노력해주신 덕분에 포항지진의 원인이 규명된데 대해 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다시는 이러한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과학자로서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도메니코 지오다니(Domenico Giardi ni)는 “과학자로서의 양심으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이렇게 포항시민의 마음이 담긴 친서를 받아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며 아주 고맙다는 “much appreciate”를 연발했다.
정부연구조사단에 참여한 5명의 해외조사위원 중 나머지 4명에게는 우편을 통해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며, 국내 조사위원은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의견을 감안해 향후 적절한 시기에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차동욱 기자 wook7038@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